메뉴 건너뛰기

古林, 이것이 禪이다~

조회 수 45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두는 하나의 덩어리이다.

 

부체: 투자선사의 일체의 소리

 

투자에게 한 스님이 물었다.

“일체의 소리는 부처의 소리가 아니겠습니까?”

“그렇다.”

“화상께서는 끓은 주발이 우는 소리를 하지 마십시오.”

선사가 곧 때렸다.

스님이 다시 물었다.

“거친 말, 세밀한 말이 모두 제일의(第一義)로 돌아가지 않습니까?”

“그렇다.”

“화상께서는 한 마리 나귀를 지으십니다.”

선사가 곧 때렸다.

投子因僧問。一切聲是佛聲是否。師曰是。曰和尚莫[尸@豕]沸碗鳴聲。師便打。僧又問。麤言及細語。皆歸第一義。是否。師曰是。曰喚和尚作一頭驢得麼。師便打。 

 

취산: 어떤 선화자는 번역하기를 ‘화상께서는 방귀 소리나 주전자의 물이 끓는 소리도 부처의 소리입니까?’라고 했는데, 그에게 선을 살피는 눈이 있다고 하겠는가? 없다고 하겠는가?

이러한 번역의 차이는 곧 저 ‘비완명성(沸碗鳴聲)’이 뜻하는 바를 어떻게 살폈는지에 달려있다. 만약 이 뜻을 안다면 곧 ‘단두선자가 양주로 내려간다(斷頭船子下揚州)’는 화두도 알 것이다.

한편 ‘추언급세어(麤言及細語)’에 대해서 그는 ‘속된 말이나 정중한 말이 모두 근본진리로 귀결한다고 하는데, 정말 그렇습니까?’라고 번역하고 있는데, 이는 곧 삼승을 향한 거친 번뇌, 미세한 번뇌에 대한 설법이 모두 제일의(第一義)로 돌아간다고 하겠다. 그렇다면 무엇을 제일의(第一義)라고 하는가?

 

양무제(梁武帝)는 달마대사에게 물었다.

“무엇이 성제(聖諦)의 제일의(第一義)입니까?”

“텅 비어 성(聖)이 없습니다.”

“짐을 마주한 자는 누구인가?”

“모르겠습니다.”

무제가 계합하지 못했다.

如何是聖諦第一義。磨云。廓然無聖。帝曰。對朕者誰。磨云。不識。

 

벽암록에서 원오선사는 ‘무엇이 성제(聖諦)의 제일의(第一義)입니까?’라는 질문에 ‘이 무슨 나귀를 묶는 말뚝인가(是甚繫驢橛)?’라고 하였다.

이는 곧 한 마리 나귀가 저 제일의(第一義)를 화두로 짊어지고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저 나귀가 짊어진 제일의(第一義)는 무엇인가? 설령 알았다고 해도 어찌 달마대사가 ‘확연무성(廓然無聖)’이라고 한 뜻을 드러낼 수 있으리오.

‘텅 비어 성(聖)이 없습니다.’라고 하는 대답을 뽑아내려면 모름지기 다음의 화두를 살필 수 있어야 하리라.

 

한 스님이 백장선사에게 물었다.

“무엇이 기특사(奇特事: 기특한 일)입니까?”

“대웅봉에 홀로 앉는다.”

‘확연무성(廓然無聖)’에 대해서 원오선사는 ‘將謂多少奇特。箭過新羅。可殺明白’라고 코멘트 하였다. 번역하면 곧 ‘그런대로 기특하다고 하려는데, 화살이 신라로 지나갔다. 매우 명백하다.’라고 하겠다. 여기에서 기특하다고 한 것은 곧 저 대웅봉의 기특한 일과 다르지 않다.

만약 ‘전과신라(箭過新羅: 화살이 신라를 나가갔다)’의 뜻을 안다면 틀림없이 확연무성이라고 한 뜻도 꿰뚫을 수 있으리라.

만약 나에게 저 전과신라(箭過新羅)가 무슨 뜻인지를 묻는다면 ‘훈풍남자래 전각미량생(薰風自南來 殿閣生微涼).’이라고 대답하리라. 즉 훈풍이 남쪽에서 불어오니 전각에서 미량(微涼)이 일어난다.

 

대혜 종고는 원오선사에게 물었다.

“무엇이 모든 부처가 몸이 나온 곳입니까?”

“훈풍남자래 전각미량생”

 

한편 저 ‘한 마리 당나귀’에 대해서 좀 더 살펴보자.

임제선사는 말년에 대명부 흥화사 동당에 머물었으며 함통 8년 정해년 4월 10일에 입적을 보이면서 전법게(傳法偈)를 말하였다.

臨濟後居大名府興化寺東堂。咸通八年丁亥四月十日將示滅。

說傳法偈曰。

 

연류부지(沿流不止: 흘러내려가며 그침이 없음)가 어떠한지를 묻는다면

참된 비춤에 변두리가 없는 설법과 같다고 하리라.

모양(相)을 여의고 이름(名)을 떠나서는 사람이 품(稟: 주다)하지 못하니

취모검을 썼다면 급히 갈아두라.

沿流不止問如何。真照無邊說似他。

離相離名人不稟。吹毛用了急須磨。

 

※沿流 - 順流而下

 

다시 대중에게 말하였다.

“내가 멸한 후에도 나의 정법안장(正法眼藏)을 없애지 마라.”

삼성스님이 나와서 말했다.

“어찌 감히 화상의 정법안장을 없애겠습니까?”

임제스님이 물었다.

“이후에 누가 그대에게 묻는다면 그에게 무어라고 하겠는가?”

삼성스님이 곧장 악(喝)! 하고 소리쳤다.

임제스님이 말했다.

“누가 알았으랴! 나의 정법안장이 저 눈먼 나귀의 변(邊: 변두리)에서 없어지게 될 줄을.”

復謂眾曰。吾滅後不得滅卻吾正法眼藏。三聖出曰。爭敢滅卻和尚正法眼藏。師曰。已後有人問你。向他道甚麼。聖便喝。師曰。誰知吾正法眼藏。向這瞎驢邊滅卻。 

 

천하의 삼성스님도 임제선사의 정법안장 앞에서는 한 마리의 눈먼 나귀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반드시 잘 살펴야 한다. 어째서인가? 삼성스님이 비록 임제선사의 준수하고 훌륭한 제자였지만 저 임제의 정법안장에 대해서는 가려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삼성스님의 저 악! 하는 할이 매우 좋은데, 어째서 눈먼 나귀라는 소리를 들어야 했을까?

이것은 저 덕산선사가 사람이 들어오면 곧장 방망이를 휘두르는 것과 매우 흡사하다고 하겠다. 어째서 암두는 <덕산 탁발화>에서 스승 덕산선사를 향해 ‘이 늙은이가 말후구를 모르는구나.’라고 했을까?

애초에 저 임제선사의 전법게를 잘 살폈다면 틀림없이 저 말후구도 꿰뚫고 임제의 정법안장도 감당했을 것이다. 임제의 법이 훗날 풍혈선사에 이르러서 비로소 크게 번성하게 된 것도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하겠다.

이상의 모든 구절들은 한 덩어리이다. 하나를 알면 나머지도 밝힐 수 있는 것이다. 저 하나는 알겠는데, 나머지는 모르겠다고 한다면 아직 하나를 제대로 밝힌 것이 아니라고 하겠다.

저 한 덩어리 속에는 삼승(三乘)의 일도 있고, 여래선, 조사선, 교의(敎意: 가르침의 뜻) 조의(祖意: 조사의 뜻)가 혼융되어있다고 하겠다. 좋은 눈을 얻어서는 틀림없이 자세히 가려낼 수 있을 것이다.

 

 

취산 쓰다. 2015.08.27

 

?

취모검

글: 취산

Tit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최근 수정일
» 화두는 하나의 덩어리이다 2015.08.27 취산 2015.08.28
1 진제스님의 염치없는 중 3 2015.07.18 취산 2017.09.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